설립목적

Purpose of establishment

문화재조사연구단 전경

설립배경

우리나라에서의 발굴의 역사는 불행히도 일제시대 일본인 학자들에 의해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으며, 해방후부터 1960년대 초까지는 1945년에 발족된 국립박물관이 고고학적 발굴조사와 연구를 수행할 유일한 기관이었으며 발굴의 주대상은 고분(古墳)등의 발굴 위주였습니다.

1990년대 초까지 발굴조사는 각 국립박물관과 문화재연구소, 대학박물관 등에서 주도해왔으며, 매년 20~30%씩 증가하는 발굴수요에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었습니다. 이러한 발굴건수의 공급과 수요의 불균형으로 인해 발생되는 조사업무의 지연은 개발사업의 사업시행자의 경제적 손실뿐 아니라 발굴의 결과로 나타나는 역사.문화사적 학술자료의 획득에도 막대한 차질을 빚게 하는 것으로서 전담법인기구의 필요성이 제기 되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한국문화재재단에서는 그 동안의 무형문화재의 보호 선양과 전통생활문화의 계발에 치중해 오던 사업의 범위를 유형문화재의 분야인 매장문화재 조사연구까지 확대 추진하게 되어 1995년 3월 문화재관리국(현 문화재청)으로부터 매장문화재 조사연구사업에 대한 승인을 얻어 매장문화재 발굴조사실을 신설하였습니다.

처음 전문연구원 6명으로 출발한 발굴조사실은 1996년 9월 21일에 발굴조사실을 발굴조사사업단으로 조직을 확대하였고, 1997년 10월에는 발굴유물의 보존처리를 위해 보존과학실을 설치하였으며 2000년 12월 30일에는 사업단의 명칭을 문화재조사연구단으로 개칭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문화재조사연구단 경주사무소 전경발굴 문화재 전시관 전경

설립목적

1
전국에서 행해지는 개발 등으로 사라져 가는 많은 문화유산을 보존 관리하기 위하여 체계적인 조사, 연구와 적절한 보존 관리 방안을 연구하고 실행한다.
2
발굴을 비롯한 여러 가지 조사활동에서 수습된 유물의 체계적인 관리를 시행하고, 적절한 보존 처리 방법을 강구, 연구, 실행하여 문화유산의 원형보존에 힘쓴다.
3
소규모 국비 전담 발굴기관으로서 매장문화재와 관련된 민원인들의 고충을 해소하기 위해 신속한 조사와 행정처리를 통해 국민의 만족도를 제고한다.
4
매장문화재와 더불어 다양한 문화재 자료를 대상으로 한 문화유산에 대한 종합적인 연구를 통해 보존관리 방안과 관리체제 및 활용방안을 제시하고 실행한다.